사랑니 발치 후 식사 음식 음주 라면 언제쯤?

치아 가장 안쪽에 자라나는 제 3대구치 사랑니. 다른 치아가 모두 자리를 잡은 뒤에 자라다 보니 자리를 제대로 잡지 못해 다양한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많습니다. 위치상 칫솔질도 잘 닿지 않아 치주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요. 이번 글에서는 사랑니 발치 후 식사와 다양한 궁금사항에 대해 언제쯤 먹을 수 있을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랑니 발치 후 식사 음식 음주 라면 언제쯤?

사랑니 발치 후

사랑니 발치 후 식사는 시간을 딱 정해놓기보다는 마취가 충분히 풀리고 난 뒤 섭취하는것이 좋습니다. 마취가 덜 풀린 상태에서 식사를 하면 감각이 없어 잇몸을 씹을 가능성이 커지고 음식의 온도를 느낄수가 없어 상처가 덧날 수 있습니다.

또한, 발치하고 난 후 첫끼로는 너무 차갑거나 뜨거운 음식을 피해주어야 하며 사랑니 발치 후 출혈과 부종으로 잇몸이 예민해져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이런 음식들은 자극을 줄 수 있고 통증까지 심화시킬 수 있기 대문에 되도록이면 부드러운 음식을 먹어야 하며 발치하지 않은 부위로 꼭꼭 씹어먹어야 합니다.

사랑니 발치 후 식사 음식

사랑니 발치 후 음식

사랑니 발치 후 음식으로는 계란찜, 순두부, 스프, 으깬 감자, 삶은 고구마, 요거트, 블루베리, 케일, 연어, 아보카도 등이 좋습니다. 작은 알갱이가 들어있는 음식은 피하는것이 좋고 연한 과일을 먹어도 좋습니다. 너무 차갑거나 뜨거운 음식을 피하되 붓기가 심한 경우에는 아이스크림이나 냉면등이 붓기를 제거하는데 효과적입니다.

또한 사랑니 발치 후 음식으로 닭고기, 돼지고기등은 염증 수치를 높일 수 있어 발치 후 먹는것은 굉장히 좋지 않습니다. 발치 부위는 열과 염증에 취약하기 때문에 발치 부위가 덧날 수 있고 회복기간이 길어질 수 있습니다.

죽을 먹으라고 하면 꼭 불낙죽, 불짬뽕죽, 낙치김치죽 등을 드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이런 뜨겁고 매운죽 자극적인 죽들은 사랑니 발치 후 최소 7일 이후에 드실 수 있으니 참고하셔야 합니다.

  • 돼지고기, 닭고기, 불낙죽, 낙지김치죽 등은 염증 수치를 높일 수 있어 금물
  • 계란찜, 순두부, 스프, 으깬감자, 삶은고구마 등의 음식 섭취
  • 염증수치를 낮출 수 있는 블루베리, 아보카도등의 과일 섭취

사랑니 발치 후 음주

사랑니 발치 후 음주

사랑니 발치 후 음주와 흡연은 반드시 금물입니다. 음주의 경우 일부 잘못된 지식으로 인해 소독이 된다는 주장을 하며 음주를 하는 분들이 있지만 음주는 도리어 혈액공급을 신속하게 작용시켜 치주의 출혈을 막는데 부작용을 일으킵니다.

이렇듯 사랑니 발치 후 조속한 지혈과 회복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2차 감염으로 인한 심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어 사랑니 발치 후 음주와 흡연은 절대 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아주 조금의 음주나 흡연은 큰 문제는 없겠지만 평소 습관대로 음주와 흡연을 할 시 잇몸이 평생 아물지 않을 수 있으니 주의사항을 반드시 지켜야겠습니다.

사랑니 발치 후 라면

사랑니 발치 후 라면

사랑니 발치 후 라면 만큼은 피해주어야 합니다. 라면에는 생각보다 많은 나트륨과 염분이 들어있을 뿐만 아니라 예민해진 잇몸 부위에 화상까지 일으킬 수 있습니다.또한, 면을 빨아들이면서 압력이 발생하게 되면 되려 출혈을 유발하고 이가 빠진 빈 공간에 모이는 혈병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원활한 회복을 방해하는 대표적인 음식 중 하나입니다.

사랑니 발치 후 주의사항

  1. 거즈는 2시간 이상 물고 있어야 합니다.
  2. 침,피는 뱉지 말고 삼켜야 지혈이 됩니다.
  3. 발치 부위에 3~4일간은 얼음찜질
  4. 사우나, 온탕, 찜질방 등은 지혈에 방해가 됩니다.
  5. 음주, 흡연은 발치 부위에 염증을 유발합니다.
  6. 과도한 운동을 회복에 방해가 됩니다.
  7. 처방약은 끝까지 복용
  8. 발치 부위를 혀로 쓸거나 건드리지 마세요.

마치며

이상으로 사랑니 발치 후 식사 음식 음주 라면등 여러가지 궁금한 사항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사랑니 발치 후 통증과 붓기는 얼마나 주의사항을 잘 지켜주는지에 따라 달려있으니 빠른 회복을 위해선 지켜주는것이 좋겠습니다.

error: 무단도용 방지